파이디온 웹 회보

매달 1일 회원 e-mail로 발송되며 홈페이지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2019년 비전트리

2019년 1월 비전트리

몇 해 전, 몽골 울란바토르 외곽에 있는 작은 교회에서 파이디온 여름 성경학교 강습회를 진행했습니다 몽골 각 지역에서 60여 명의 선생님들이 말씀을 배우고 가르치기 위해 모였는데, 그중에는 80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기차를 타고 온 선생님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무리 중에 한 여자 어린이가 눈에 띄었습니다…
(칼럼/한우리교회 초등부/청년부 담당목사, (전)파이디온선교회 대외협력팀 팀장 김동구 목사)

  • 더보기
2019년 2월 비전트리

“사철에 봄바람 불어 잇고…” 우리는 찬송가 559장을 부르며 가정에 언제나 평안한 봄바람이 불기를 기대합니다. 하지만 가정에는 때때로 고통스러운 폭풍과 눈보라가 몰아치기도 합니다. 평안은 평온하게 지나가지만, 고통은 아픔과 상처를 남기고 지나가기에, 평안은 작게만 보이고 고통은 크게 느껴집니다….
(칼럼/ 김영식 부대표)

  • 더보기


2019년 3월 비전트리

최근 사회적으로 큰 관심을 받았던 드라마 에 이런 장면이 있었습니다. 한 부모가 “다른 사람을 가르칠 수 있어야 제대로 아는 것이다”라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이 말을 들은 부모는 난데없이 어려운 방정식을 자신들에게 설명해보라고 다그칩니다. 배우고 있는 사람이 다른 사람을 가르칠 수 있어야 한다는 이 말의 속뜻은 무엇일까요?…
(칼럼/ 파이디온선교회 스퀘어몰·물류 본부장 김상동)

  • 더보기
2019년 4월 비전트리

저의 하루는 교복을 입고 아직 어둠이 내린 거리로 나가는 딸아이를 배웅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이제 고등학생이 된 큰딸은 조금이라도 더 자고 싶은 마음에 아침도 거르고 학교에 갑니다. 큰아이가 떠난 후 서둘러 출근 준비를 마치고 중학교에 다니는 둘째와 함께 차로 집을 나서면 차장 밖으로 교복을 입고 버스를 기다리는 아이들의 모습이 눈에 들어옵니다…
(by 파이디온선교회 커리큘럼 본부장 장주동 목사)

  • 더보기

2019년 5월 비전트리

"I cannot do what you ask for I was to be a king." 나는 왕이 될 사람으로 태어났기 때문에 당신이 요구하는 것을 할 수 없습니다. 숀 코비의 책 [성공하는 10대들의 7가지 습관]을 보면 프랑스 왕국의 왕 루이 16세의 아들, 루이 샤를에 대한 한 일화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by 파이디온선교회 사역본부 본부장 김친수 목사)

  • 더보기
2019년 6월 비전트리

교회 학교 사역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듣게 되는 고민은 참 다양합니다. 그중 사역자들의 공통적인 고민은 '아이들이 달라지지 않는다'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많은 사역자가 이 문제로 행복하지 않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성경학교나 캠프가 끝나고 무언가 달라질 것처럼 보였던 아이들이 다시 무표정한 얼굴로 돌아가 있을 때, 시험과 학원 등의 이런저런 핑계로 또다시 예배의 빈자리가 늘어갈 때 우리는 무언가 잘못되었다는 것을 느끼고 낙심하곤 합니다…
(by 파이디온선교회 커리큘럼 본부장 장주동 목사)

  • 더보기
2019년 7월 비전트리

아이들은 보고 배웁니다
쿵 짝짝, 쿵짝, 쿵 짝짝, 쿵짝. 어린 시절, 제가 다니던 교회에서는 여름 성경학교 때가 되면 북과 심벌즈를 치며 온 동네를 누비시던 선생님이 계셨습니다. 요즘 같은 여름 성경학교 강습회 기간이 되면, 이 소리가 귓가에 쟁쟁하면서 그때의 기억이 자연스레 떠오릅니다. 평소에는 넓어 보이기만 했던 예배당에 사람들로 가득찬 나머지 더 이상 앉을 자리가 없어 강단까지 올라갔던 것도, 새벽기도회에 바지지 않으려고 교회 의자에서 쪽잠을 잤던 것도, 재미있는 활동과 선물, 맛있는 간식까지도 생생하게 기억이 납니다…
(by 파이디온선교회 사역훈련팀 팀장 김진현 목사)

  • 더보기
2019년 8월 비전트리

영국과 프랑스가 벌인 백년전쟁(1337-1453)이 한창이던 1374년, 영국군이 프랑스의 도시 ‘칼레’를 포위했습니다. 칼레는 영국군의 거센 공격을 11개월이나 막아냈지만, 결국 영국에 항복하였습니다. 당시 영국 왕 에드워드 3세는 끈질기게 저항한 칼레 시민들을 모두 죽이고자 하였습니다. 하지만 그는 측근의 만류와 항복 사절단의 요청에 마음을 바꾸었습니다. 대신 매우 잔인한 조건을 내걸었습니다…
(by 파이디온선교회 사역본부장 김친수 목사)

  • 더보기

Column